태그 : RedRedWine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기억6

연이은 숙취로 술이 당기지 않는 저녁식사였다. 프레드와 있었다. 우리의 의식 첫잔 건배을 사양했다. “하루만 쉴게.” 피자를 베어 물었다. 잔을 든 채 실망하는 프레드 얼굴. “음, 님하, 그렇지만 그건...” 하더니 파안대소파안대소파안대소. “...?” 피자를 씹으며 눈썹으로 물었다. 눈물을 글썽이며 프레드가 말한다. “있지, 나 방금-” 대소대소대소...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