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호가스셰익스피어시리즈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맥베스(셰맥) + 맥베스(요맥)

베니스의 상인.맥베스 윌리엄 셰익스피어 지음, 김재남 옮김/신원문화사 맥베스 : 나는 이제 공포도 거의 다 잊어버렸다. 밤에 비명소리를 들으면 오감이 서늘해지던 때도 있었지. 무서운 이야기를 들으면 머리칼이 살아 있는 양 곤두서던 때도 있었어. 공포는 실컷 맛본 나다. 이젠 살인의 기억도 예사가 되고, 아무리 무서운 일에도 나는 끄덕하...

리어왕+던바

리어 왕 - 윌리엄 셰익스피어 지음, 김태원 옮김, 조지 헌터 판본 편집, 스탠리 웰스 책임 편집/펭귄클래식코리아(웅진) 광대: 현명해지기 전에 늙으면 안 되는 거였어. (88/318, 1막 5장)권력과 재산을 일찌감치 상속해버리면 안 된다는 교훈... 아니고. 눈멀고 귀먹어 고언은 무시하고 아첨만 좋아하다가 폭망한 왕. 눈 뜨고 귀 트이자 이...

템페스트+어떤 태풍+마녀의 씨

템페스트 (반양장) 윌리엄 셰익스피어 지음, 이경식 옮김/문학동네며칠 전 난데없는 강풍 속에서 읽었다. 셰익스피어 폭풍은 푸로스퍼로의 마법이었어. 정령과 마법과 도깨비 들이 난무하는 판타지 모험 활극……이라기엔 너무 식은 셰익스피어다. 마법의 지팡이를 바다에 던지는 푸로스퍼로, ‘극예술을 버린’(164/185, 해설) 말년의 셰익스피어. 그렇지...

식초 아가씨

식초 아가씨 - 앤 타일러 지음, 공경희 옮김/현대문학원제 Vinegar Girl. 꿀과 대비되는 물질로 식초를 얘기하는가 보다. 나긋나긋, 부드러우며 달콤하지 않고 신, 신랄한, 톡 쏘는, 정도 될까. 개성 있고 생활력 강한 ‘꺽다리’ 여인으로 다시 온 셰익스피어의 ‘말괄량이’ 케이트다. 우리말 말괄량이로 옮겨진 원어는 ‘shrew’인 모양인데 원저에...

시간의 틈

시간의 틈 - 지넷 윈터슨 지음, 허진 옮김/현대문학변주에 대해 생각해보는데. 원전이 있음은, 이야기의 개연성을 고민할 필요가 없다는 장점과, 정해진 이야기라는 제약, 즉 단점이 다 있다는 말이겠다. 윈터슨의 셰익스피어<겨울 이야기> 변주는 기대 이상이다. 아틀라스와 헤라클레스 신화를 모티브로 했던 <무게>가 워밍업 정도로 여겨질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