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알레산드로바리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조용한 음악성

비단 - 알레산드로 바리코 지음, 김현철 옮김/새물결 방 안은 모든 것이 멈춘 듯 고요했다. 그래서 그 일이 일어났을 때-실은 아무 일도 아니었지만-한순간 심장이 멎는 듯했다.갑자기 / 그 어린 소녀가 / 미동도 하지 않고 / 눈을 떴다. (43)아름답고 수수께끼 같다. 아니, 수수께끼 같아서 아름다운가. 첫 눈길에 사로잡히는 마음, 말 없는 ...

이런 꿈, 사랑, 인생.

이런 이야기 - 알레산드로 바리코 지음, 이세욱 옮김/비채읽은 지 한참 후에 리뷰를 쓴다. 남아 있는 것은 달랑 밑줄들. 기억을 더듬어보자.모두가 쿨하다. 사랑은 끈적이지 않고 아름다우며 꿈은 이루어지고 만남은 어긋난다. 일생을 이루는 기다리기, 추억하기, 꿈을 이루기. 기다림은 길고 추억은 슬퍼 보이며 꿈은 높고 짧고 완벽하다. 20세기 벽두부터 7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