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밀란쿤데라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끝나지 않은 농담

무의미의 축제 - 밀란 쿤데라 지음, 방미경 옮김/민음사 큰 이름, 쿤데라 앞에서 심각해질 필요 없다. 늘 읽고 나서 드는 생각이었으니, 이름 뒤에서, 라고 해야 할까. 가벼움을 지향하는 사람을 무겁게 받아들이는 것도 결례이리라. “심각한 말이 하나도 나오지 않는 소설을 쓰고 싶다”고 말한 사람이다. 길이도 가뿐한 최신작이다. 아니나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