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마리즈콩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백자평과 밑줄: 몬스터, 광기, 티투바, 불 속에서, 마스 룸

한낮엔 그림자 한밤엔 목소리. 기획 좋네요. 여는 작품 ‘괴물들’(손원평)에 아고타 크리스토프의 루카스와 클라우스가 왔나 했습니다. 서늘해서 좋습니다.하지만 여자는 간신히 남편을 달래는 데 성공했고 둘은 난임 전문병원에 주기적으로 발을 들였다. 여자는 자신이 왜 그러는지 알지 못했다. 막연히 무언가를 더 완벽하게 만들고 싶었을 뿐이었다. 평화와 안온함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