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시본의 노래 Smoking

피시본의 노래 - 8점
게리 폴슨 지음, 홍한별 옮김/양철북

 

물음들이 자꾸 떠올랐다. 어떻게 된 걸까, 생각했다.
어떻게.
내가 아는 걸 어떻게 알았을까. 사냥하는 법, 움직이는 법, 등성이 아래쪽을 걷는 법, 어떻게 있고 어떻게… 이 모든 걸? (100)


뭐지, 이 낯선 소설은. 숲에서 아이가 자란다. 아이는 숲에서, 책에서, 그리고 무엇보다 노인에게서 배운다. ‘사냥하는 법, 움직이는 법, 등성이 아래쪽을 걷는 법’ 등 모두. 해에서 소년에게로였던가. 노인에게서 아이에게로다. 아이의 성장, 사회화가 시적으로 담겼다. 조용하고 조용하다. 싱겁고 허술한 듯한데 두고두고 가만 생각할수록 뭔가 단단한 알맹이가 차오른다. 이치랄지, 지혜랄지, 조화랄지, 혹은 아름다움. 빙고는 개 이름이었던가. 피시본은 노인 이름이다.


피시본이었다.
피시본의 이야기, 발을 끌고 구르며 들려주던 이야기 노래가 나에게 들어와 통째로 살고 아는 방법이 되었다. 불에서 나오는 열기처럼 나에게 다가왔다. (101)


 

덧글

댓글 입력 영역


moon

CURRENT MOON

뉴스타파

알라딘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