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해 여름 나는 루카스를 만났다 Smoking

그해 여름 나는 루카스를 만났다 
케빈 브룩스 지음, 서애경 옮김/아이세움


<벙커 다이어리>가 무척 좋아서 되짚어 찾아 읽은 케빈 브룩스다. 원제는 <Lucas>. 벙커에서 10대 소년이 다이어리를 썼다면, 그해 여름 루카스를 만난 건 10대 소녀 케이틀린. 둘의 아빠도 각각 만화와 소설을 쓰는 작가라는 공통점이 있다. 가끔 찾아 읽는 청소년물에서 느낄 법한 비현실적임과 무조건적인 낙관이 없어서 나는 케빈 브룩스가 좋다. 쓰레기장에서  피어나는 꽃 같은 느낌이랄지, 썩은 세계와 어른들 사이에서도 반듯한 자세를 보여주는 주인공들이 얼마나 고마운지 모르겠다.


벙커보다는 덜하지만 이 작품 역시 배경이 고립된 공간이랄 수 있겠는데, 섬이다. 주민들이 속속들이 서로의 사정을 다 알며, 그 친밀함만큼이나 쉬쉬하며 썩어 있는 곳. 외부에서 들어온 이방인이라면 일단은 적대시되는 폐쇄적인 장소로, “사람들은 잘 모르거나 잘 맞지 않는 사람을 싫어해. 그런 사람을 보면 겁을 내지. 사람들은 자기들이 잘 모르는 수수께끼 같은 사람보다 괴물 같아도 잘 아는 사람이 더 낫다고”(209) 여긴다. 예상 가능하듯, 루카스가 그런 이방인이어서 섬의 ‘적폐’가 드러나게 한다. 루카스가 충분히 강하고 지적이고 아름다워서 다행이고, 그만큼 아프기도 하다. 케빈 브룩스, 계속 읽고 싶은데 이제 한 작품밖에 없구나, <마틴 피그>도 보관함에.


“그 사람들은 나를 해치지 못해, 케이트. 이건 말 그대로 간단한 얘긴데, 그들은 나를 해치지 못해. 그러니 전혀 겁낼 게 없어.”
(…)
“왜? 왜 그들이 너를 해치지 못한다는 거야?”
“해칠 게 없으니까.” (281)


오랜만의 독후감. 올해 여름 나는 문준을 만났다.



덧글

  • 다락방 2017/07/11 08:02 # 삭제 답글

    아, 와인과 과일안주의 조합이 무척이나 아름답습니다, 측근님.
    과일이 가지런히 담겨있는 접시를 보고 반했어요. ㅠㅠ
  • 취한배 2017/07/11 16:47 #

    아름답슈미까?ㅋㅋㅋㅋ 비싼 면세점 포도주를 끝내고 급히 편의점에서 공수해온 디아블로였지 싶어요. 3박4일 내리 부어라마셔라;;
    복숭아 철이에요. 많이 드세용, 측근님. 자꾸 반하시면... 좋지 뭠미까!ㅎㅎㅎㅎ
  • 다락방 2017/07/11 08:03 # 삭제 답글

    책 링크 타고 들어가니 품절이라, 어라 품절이야? ㅜㅜ 했는데 알라딘 중고가 똭- ㅎㅎ
  • 취한배 2017/07/11 16:48 #

    그래서, 사셨어요? 반가운 중고가 있으면 그것만 사게 되지 않잖아요.ㅜㅜ 새벽에 저도 기다리던 중고 한 권 때문에 5만원어치 주문해버렸다지요. 힝.
댓글 입력 영역


moon

CURRENT MOON

뉴스타파

알라딘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