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우라 파우지니 술이깰때까지자시오

 

‘시체’와 ‘죽음’이라는 단어가 들어 있는 제목의 책을 읽었고 ‘재미없어 죽음’이라는 후기를 쓴 새벽이다. 저자의 이름을 기억에서 지움으로 스스로 배상받는다. 최근 지운 이름은 그 하나만이 아니다. 그리 개운하지도 않다. 기대에 가득 찼던 5일이 지나고 더러운 우리 정치와 현실과 문제가 다시 고스란히 우리에게 남겨진 것처럼, 사랑이 지나간 내게도 그냥 내가 고스란히 남았다. 누군가를 조금 더 알게 되었고 그러는 동안 살짝 더 늙고 현명해졌겠지.








moon

CURRENT MOON

뉴스타파

알라딘달인